Home정치·사회"안걸린 사람이 걸린다" 최근 코로나 확진자 대다수가 첫 감염.. 이유는 ?

“안걸린 사람이 걸린다” 최근 코로나 확진자 대다수가 첫 감염.. 이유는 ?

[CDC뉴스 전문기자] 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국내 신규 확진자의 약 97%가 과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적이 없는 사람이었다. 한국뿐만 아니라 영국도 비슷한 상황인데, 현지 일간 가디언은 22일(현지시간) 그 이유를 설명하는 논평을 실었다.

영국 보건안전청(UKHSA)에 따르면 영국 인구의 15%가 COVID-19에 감염된 적이 없으며 최근 첫 번째 확인 사례가 신규 사례의 55%를 차지했습니다. 가디언은 이 현상을 요인의 복합적인 요인이 얽혀있다고 분석합니다.

확진자 대다수가 첫 감염
“안걸린 사람이 걸린다” 최근 코로나 확진자 대다수가 첫 감염.. 이유는 ?

첫 번째는 증상이 약해 인식할 수 없는 재감염 가능성이다. 일반적으로 COVID-19의 증상은 처음 감염되면 심하지만 두 번째 감염 후에는 가라앉는 경향이 있습니다.

최근 확진자의 연령대와 감염 시간을 보면 어느 정도 원인을 짐작할 수 있다. UKHSA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오미크론 1차 유행 당시 20~40대 젊은 층에 전파가 집중됐고, 고령자는 진단 가능성이 적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검사 당시 오미크론 변이에 위협을 느낀 보리스 존슨 총리가 백신 부스터를 주도해 조건이 충족됐다.

이어 올해 3월 오미크론 변이 BA.2가 전월 BA.4, BA.5와 유행했을 때 당시 오미크론 변이가 없는 60세 이상 인구 비율이 가장 높았다. 젊은 세대는 이전에 예방 접종을 받았고 이전에 한 번 이상 접종을 받았기 때문에 충분한 면역력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할 수 있습니다.

영국의 혼란스러운 검역 분위기도 영향을 미쳤을 수 있습니다. 검역 조치가 완화되면서 코로나19 감역을 피했던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가디언은 12월을 제외하고 영국의 첫 감염률이 팬데믹 기간 동안 가장 낮았다고 전했다. 즉, 나머지 45%의 재감염률이 가장 높았다.

Must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