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연애★스타박시은 배우 진태현 유산한 딸 태은이 오늘이 예정일이었다.

진태현은 9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가 세상을 떠난 지 20일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9월 5일이 우리의 예정일입니다.”

그는 “사랑했다고 사랑한다고. 엄마 아빠가 기억한다. 하늘과 바람 모든 곳에서 마주하지 못한 내 딸의 심장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그는 “같이 가자, 같이 가자, 함께 가자. 그동안 함께 합시다. 당신의 아버지는 당신의 심장 박동의 리듬에 따라 기억의 단계를 따를 것입니다. 이제 멈추지 말자.”

이어 “일어서서 우는 순간이 나에게는 보석과도 같고 낯설지만 다행히 내 삶의 원동력이 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진태현은 “하지만 기억하자. 오늘은 2022년 9월 5일 ” 게시물에는 아내 박시은이 하트 이모티콘을 남겼다.

앞서 진태현과 박시은은 최근 딸 태은이 태어나기 2주 전인 임신 9개월에 유산했다.

두 사람은 SBS ‘동상이몽2’을 통해 딸 박다비다와 최근 임신 후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Must Read